위메이드 대표 온라인게임 ‘미르의전설’ IP 사업 확장을 위한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대표 장현국)는 ‘미르의전설’ IP 사업의 일환으로 국내 대표 무협소설 작가를 비롯해 ‘미스터블루’, ‘북팔’, ‘디알무비’와 각각 공동사업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먼저, 국내 대표 무협소설 작가로 알려진 작가 ‘좌백’(본명 장재훈)과 작가 ‘진산’(본명 우지연)이 ‘미르의전설’ 무협소설을 출간 할 계획이다.

작가 좌백은 ‘대도오’라는 무협소설로 데뷔해 ‘천마군림’, ‘혈기린외전’ 등 인기작을 내놓으며 무협소설계의 중심으로 자리잡았으며, 작가 ‘진산’은 우리나라 최초 여성 무협소설 작가로 무협, 로맨스, 판타지 등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또 ‘미스터블루’를 통해서는 색다른 웹툰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향후 중국 서비스까지 고려해 중국어 버전으로도 동시 제작된다.

웹소설 플랫폼에서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북팔’에서도 웹소설로 만나볼 수 있다. ‘북팔’은 웹소설 콘텐츠를 쉽고 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여기에 개성 넘치는 웹소설 작가들의 창작활동을 지원하고 각종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미르의전설’ 웹소설은 1990년생의 젊은 박명식 작가가 게임의 주요 세계관과 콘텐츠를 새롭게 재해석해 집필할 계획이다. 주요 저서로는 장편 소설 ‘전상에의 아리아’가 있다.

끝으로 ‘배트맨’, ‘저스티스리그’,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등의 메인 제작사 ‘디알무비’와 함께 ‘미르의전설’을 소재로 한 장편 애니메이션 제작에 대해서도 협의를 하고, 한중 합작 방식으로 제작을 진행한다.

게임톡 서동민 기자 cromdandy@naver.com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